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봄철 산불예방은 작은 관심으로 시작됩니다”

<기고>최형호 화순소방서장

화순우리신문 | 입력 : 2024/04/25 [13:48]

▲ 최형호 화순소방서장

춥고 움츠리던 계절이 가고 따뜻한 봄이다. 봄이 되면 가족, 연인, 친구와 함께 나들이 가기 좋은 계절이다.

 

많은 사람들이 아름다운 풍경을 보고 산림욕을 하기 위해 전국 각지 명산과 푸른 휴양림으로 떠난다.

 

하지만 소방공무원들은 봄철이 되면 시기적으로 건조한 날씨와 강풍으로 산불대비에 긴장의 고삐를 늦추지 못하는 형편이다.

 

봄철에는 날씨가 건조하고 강풍이 많이 불기 때문에 산불에 취약한 시기이다.

 

산불 발생 요인은 계절적 요인으로는 편서풍에 의한 바람과 함께 건조한 날씨가 지속되는 요인도 있지만, 한편으로는 자연적 요인과 더불어 쓰레기 소각, 담배꽁초, 입산자 실화, 논두렁 밭두렁 태우기 등 부주의에 의한 인적요인으로 산불이 많이 발생하는 시기이기도 하다.

 

최근 10년간 산불 발생 현황을 살펴보면 연평균 387건이 발생하여 734ha의 산림자원의 피해를 입었으며 봄철에는 연간 산불건수의 절반 정도인 196건으로 51%를 차지하고 있다.

 

피해 면적만을 놓고 보면 84%를 차지하고 있고, 또한 산림뿐만 아니라 전통사찰, 목조문화재 등 우리나라 전통문화재의 소실까지 위협하는 실정이다.

  

이제 봄철로 접어들어 본격적인 농번기와 행락철로 인해 산불이 사소한 부주의로 인하여 주로 발생하고 있는 만큼, 논․밭두렁 태우기는 시․군의 허가를 받아 안전하게 시행하고, 등산 등 행락 시에는 화기물 취급을 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현대인들에게 ‘휴양과 치유 그리고 삶의 여유’를 가져다주는 우리 산림을 지키는데 더욱 큰 관심을 가져야 할 때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화순 너릿재 옛길 ‘라벤더 활짝’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