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수민씨의 마지막 소원 "집에 가고 싶어요"

바람 호스피스 지원센터 ‘마지막소원성취’ 프로그램 운영
말기 췌장암으로 투병 중인 김수민씨 목포집 방문 동행

박미경 기자 | 입력 : 2024/05/07 [07:44]


바람(HOPE) 호스피스 지원센터(센터장 임영창 목사)는 지난달 30일 6번째 ‘마지막 소원성취’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집에 가보고 싶다”는 김수민(55·여)씨의 소원을 들어주기 위해 추진됐다.

 

김수민씨는 말기 췌장암 판정을 받고 화순 전남제일요양병원에서 투병 중 바람 호스피스 지원센터에 마지막 소원성취 프로그램을 신청했다.

 

김씨의 소원을 들어주기 위해 바람 호스피스 지원센터 임영창 대표와 회원들은 의료진들과 함께 응급의료장비를 갖춘 소원차량을 이용해 전남제일요양병원에서 김씨의 자택인 목포 A아파트로 이동했다.

 

김수민씨는 남편 등 가족과 함께 2시간여 동안 휴식을 취하고 식사를 하며 가족들과의 추억이 가득한 집에서 또 하나의 소중한 추억을 담았다.

 

김씨는 병원으로 돌아오기 위해 집을 나서면서 살던 아파트단지를 바라보며 눈시울을 붉혀 함께 한 이들의 가슴을 아리게 했다.

 


김수민씨 부부는 “짧은 방문이었지만 잊지 못할 선물이었다”며 바람 호스피스 지원센터에 고마움을 전했다.

 

특히 투병으로 인해 아무 것도 먹지 못하던 김씨는 자택에 다녀온 후 한층 밝아진 안색으로 과일을 먹는 등 호전된 모습을 보이면서 마지막 소원 성취 프로그램의 의미를 더했다.

 

임영창 센터장은 “김수민씨와 가족들이 ‘집에 가볼 수 있어 큰 도움이 됐다’며 고마움을 전해 보람을 느꼈다”며 “마지막 소원 성취 프로그램이 환우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과 위안을 줄 수 있어 오히려 감사하다”고 전했다.

 

한편 바람 호스피스 지원센터는 웰다잉(Well-Dying) 문화조성을 통해 죽음의 질을 높이고자 지난 2019년 1월 설립된 바람(HOPE) 의료복지회가 운영한다.

 

‘마지막 소원 성취 프로그램’은 연중 운영되며 누리집(http://www.hopehsc.co.kr)을 통해서도 신청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화순 너릿재 옛길 ‘라벤더 활짝’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